quick_menu_tit

건강정보

전화문의안내

빠른 진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 031-375-0777
  • Fax. 031-375-0779
  • 평일 오전  09:00 ~ 오후  18:00
  • 수요일 오전  09:00 ~ 오후  20:00
  • 목요일 오후  14:00 ~ 오후  18:00

수요일 야간진료, 목요일은 2시부터 진료시작/ 점심(1시-2시)
토요일 1시30분까지, 일요일&공휴일:휴진
2021년 08월04-8월8일까지 여름휴가입니다

건강칼럼

  • 건강정보
  • 건강칼럼

[쉬운 신경질환사전] 80세 이후 발생하는 새로운 치매 ‘LATE’
나이가 들면 몸속 장기도 함께 노화하기 시작합니다. 하지만 장기마다 성숙하는 시기가 달라서 노화의 속도가 다릅니다. 중추신경계는 그중 가장 노화의 속도가 늦은 편에 속합니다. 다른 장기에 비해 매우 늦게 성숙하기 때문입니다.LATE는 80세 이후부터 발병률이 증가한다|출처: 게티이미지 뱅크

뇌의 경우 40세 이후부터 노화가 시작되는데, 매초 1개씩의 신경세포가 소멸해 하루에 8만 6,400개의 신경세포가 소멸합니다. 물론 음주와 흡연 등 외부요인이 개입하면 소멸 속도는 더 빨라집니다. 일반적인 속도로 노화가 진행되면 40년간 860억 개 뇌세포 중 약 12억 개의 뇌세포가 소멸되어 결국 전체 뇌세포의 1.4% 정도가 소실됩니다. 하지만 이 정도로는 인지 기능 저하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장년 혹은 노년기에 흔하게 경험하는 건망증이 일상생활에 큰 문제를 유발하지 않는다면. 당장 질병으로 분류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알츠하이머와 같은 질환 기준을 만족시키지는 않지만, 기억력 저하가 뚜렷하게 나타나는 경우가 분명 존재합니다. 과거에는 이를 설명할 이론적 토대가 확립되지 않았지만, 최근 이를 설명할 수 있는 질환이 발견되었습니다.

건망증의 원인?미국 켄터키 대학교(University of Kentucky) 피터 닐슨(Peter Nelson) 교수는 노화로 죽은 고령자들을 부검하다가 알츠하이머병 기준에는 충족되지는 않지만 기억력 저하 기록을 가진 사람들에게서 공통되는 조직 소견을 발견하였습니다. 이상하게 여긴 닐슨 교수는 소명을 위해 연구를 시작했고 2018년 변연계 우위 노인성 TDP-43 뇌병증(Limbic-predominant age-related TDP 43 encephalopathy, LATE)이라고 불리는 질환을 발표했습니다. LATE는 노화로 인해 TDP 43이라는 단백질이 변형되어 변연계 뇌세포에 쌓여 뇌의 병증을 유발하여 발생합니다. 원래 TDP-43(transactive response DNA binding protein of 43kDa)은 정상적인 단백질로 뇌세포에 풍부하게 존재하며 DNA의 발현과, RNA의 전사에 관여합니다. TDP-43는 광우병의 원인 물질인 프라이온(Prion)과 성질이 비슷해 변형되면 다른 정상적인 TDP-43의 3차원적 구조를 연쇄적으로 변형시킵니다. 이렇게 변형된 TDP-43은 정상적인 위치인 세포핵 내부에서 벗어나 세포질에서 서로 엉기면서 분해되지 않는 덩어리를 이룹니다. 즉 세포 안에 처리 불가능한 거대한 쓰레기봉투들이 둥둥 떠다니면서 정상적인 세포 기능을 떨어뜨립니다. 알츠하이머병은 비정상적인 베타 아밀로이드의 축적에 의해 유발되며, 인지 기능의 여러 부분이 동시에 나빠집니다. 따라서 기억력뿐 아니라 계산력, 판단력, 공간·방향 감각, 성격, 언어기능 등등도 같이 떨어집니다. 해마 외에도 두정엽, 측두엽, 전두엽 등이 시간차는 있어도 결국 동시에 망가지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LATE에서는 병변이 주로 편도체와 해마에 집중됩니다. 편도체는 근원적인 위험과 그에 대한 회피반응을 관장하는 곳인데, 이곳의 이상에 의해 어떤 증상이 나타나는지 아직은 명확하지 않습니다. 해마는 단기기억을 장기기억화하는 중요한 회로이기 때문에 이곳의 변성으로 인해, 임상적으로 속칭 삽화성 기억(Episodic memory)의 저하 위주로 인지 기능이 저하됩니다. 다소 심한 건망증이 발생하는 것이라 볼 수 있습니다. 물론 LATE도 말기에 가면 인지 기능의 다른 영역까지 저하되어 알츠하이머병과 비슷한 상태가 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심한 알츠하이머병은 초고령자에게서 드문 반면 (알츠하이머병에 걸려 90세를 넘기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심한 LATE는 초고령이 될수록 더 자주 관찰됩니다.

80세가 넘어가면 발병률 증가LATE의 초기 증상은 매우 가볍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사망 직전에 시행한 인지 기능검사 결과가 정상으로 나오는 경우가 흔합니다. 질환의 진행 속도가 알츠하이머병에 비해 느려 기억력 저하가 완만하게 이루어집니다. 심지어는 임상적으로 알츠하이머병으로 진단되었지만, 부검에서 LATE로 진단이 바뀌는 경우도 있습니다. 주로 80세 이후에 발병하며, 매우 흔합니다. 연구 초기 단계라 통계가 제각각이지만 80대 이상에서 최소 20%, 일부 연구센터에서는 50%까지 이환된다고 보고하고 있습니다. 또한 85세 이상 연령대에서 유병률이 급격히 늘어납니다. 90세 이후 생존하는 알츠하이머병 환자가 거의 없기 때문에, 진짜 100세 시대가 되면 오히려 LATE가 문제가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LATE는 비교적 최근에 발견된 질환으로, 국내의 경우 아직 주목도가 적고 연구도 활발하게 이루어지지 않고 있습니다. 대한민국이 고령화 사회를 넘어 초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면서 앞으로 LATE에 대한 실질적인 연구가 이루어지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습니다.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이한승 원장 (허브신경과의원 신경과 전문의)


이전글 : [건강톡톡] 손이 덜덜덜...물 마시기도 힘든 ‘수전증’ 어떻게 치료하나요?
다음글 : [건강톡톡] 하늘이 노래지면서 머리가 핑…갑작스러운 ‘실신’, 예방하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