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_menu_tit

진료정보

전화문의안내

빠른 진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 031-375-0777
  • Fax. 031-375-0779
  • 평일 오전  09:00 ~ 오후  18:00
  • 수요일 오전  09:00 ~ 오후  20:00
  • 목요일 오후  14:00 ~ 오후  18:00

수요일 야간진료, 목요일은 2시부터 진료시작/ 점심(1시-2시)
토요일 1시30분까지, 일요일&공휴일:휴진
2019.7.8-7.13일까지 여름휴가입니다

치매예방 클리닉

  • 진료정보
  • 치매예방 클리닉
 
치매란 일단 정상적으로 성숙한 뇌가 후천적인 외상이나 질병 등의 원인에 의해 손상된 것으로 전반적인 지능, 학습, 언어 등의 인지기능과 행동, 정신 기능의 감퇴를 초래하는 대표적인 신경정신계 질환입니다. 이러한 치매는 주로 65세 이후 노년기에 많이 생기며, 현재 심장병, 암, 뇌졸중에 이어 4대 주요 사망 원인으로 불릴 정도로 중요한 질환의 하나입니다.

전세계적으로 증가하는 노인성 치매
다소의 차이는 있지만 65세 이상에서 약 5~7%, 80세 이상에서는 약 30~40%가 발병된다고 보고되었습니다. 또한 노인성 치매는 우리 나라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노인 인구의 빠른 증가로 그 수가 급증하고 있으며, 이로 인한 문제는 환자 자신은 물론 가정 및 사회적인 문제로도 인식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노인성 치매의 올바른 진단, 평가 및 치료를 위해서는 다각적인 방면에서 치매의 원인 규명이 이루어져야 하고 종합적인 치료대책이 따라야 할 것입니다.

노인성 치매의 원인과 증상
원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치매를 일으키는 대표적인 질환들은 알츠하이머병 , 혈관성 치매, 픽씨 병, 야곱 병, 후천성 면역결핍증 , 헌팅톤 무도병 , 알코올성 치매 , 외상후 치매 등을 들 수 있으며, 다음과 같은 증상을 나타냅니다.

자주 되풀이해서 물어보고, 평소에 아주 익숙해 있던 일도 잘하지 못합니다.
말할 때 적절하지 않은 단어를 사용하거나 의사전달이 잘 되지 않습니다.
시간과 장소의 감각이 없어지고, 판단력이 떨어집니다.
숫자가 무엇을 뜻하는 것인지 잘 모릅니다.
물건을 어디다 두었는지 모르고 엉뚱한 곳을 찾습니다.
기분과 행동이 짧은 사이에 순간적으로 변합니다.
성격이 급변하고 흥분과 의심, 두려움 등의 감정을 반복적으로 나타냅니다.

치매의 진단 방법
환자 및 가족의 병력 청취
기본적 검사
신경인지기능검사로서 '기억, 지능, 언어력 검사, 집중력 검사'
뇌영상검사로 전산화 단층촬영, 자기공명영상, 양전자방출 단층촬영 및 단일광자 전산화, 단층촬영 검사

치매를 앓기 전의 지능, 교육정도 등에 따라 치매 정도가 다르다
치매의 예후는 약 10~15%는 조속한 원인적인 규명 및 적절한 치료시 가역적으로 회복될 수 있지만, 대부분의 경우는 비가역적으로 점진적으로 진행됩니다. 또한 치매의 심한 정도와 경과는 환자의 치매가 있기 전의 지능, 교육정도, 발병양상 및 다른 정신병리의 존재유무 등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치매의 말기에는 신체적인 합병증이 수반되는데, 주로 보행장애, 대소변을 못가리는 요실금 또는 변실금이 빈번해집니다. 결국 치매환자가 사망하는 직접적 원인은 폐렴, 요로감염증, 욕창성 궤양 등의 감염증으로 인한 패혈증입니다.

치매환자의 치료과 간호
치매의 치료는 크게 인지장애의 치료와 문제행동의 치료로 대별됩니다.

신체적 치료(약물치료)
심리적 치료(정신·행동·인지·가족치료)
사회적치료(사회복지, 대인관계 기술훈련) 및 재활치료(인권/윤리, 정신건강교육)

치매환자와의 생활시 유의사항
자극을 피하고 수용적 태도가 필요합니다 (논쟁적이지 말 것).
지속적이고 일관성 있는 치료가 필요합니다.
약물을 신중히 사용하며, 특히 많은 종류의 약물을 동시에 투여하는 것은 금합니다.
행동이 난폭해지거나 수면 장애를 보일 때는 소량의 항정신약물 및 항불안제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치매를 예방하려면
고혈압을 치료해야 합니다.
당뇨병을 조절해야 합니다.
콜레스테롤을 점검해야 합니다.
절대로 담배를 피우면 안됩니다.
심장병을 초기에 발견하여 치료받아야 합니다.
비만을 줄여야 합니다.
적절한 운동을 꾸준히 해야 합니다.
과음은 절대 금물입니다.
머리를 많이 쓰고, 적극적으로 살아야 합니다.
여성의 경우 폐경기 후에 여성호르몬을 투여하면 치매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우울증은 치료받고, 많이 웃고 밝게 살아야 합니다.
성병에 걸리지 말아야 합니다.
기억장애/언어장애가 있을 때 빨리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미리미리 노후대책을 마련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