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_menu_tit

진료정보

전화문의안내

빠른 진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 031-375-0777
  • Fax. 031-375-0779
  • 평일 오전  09:00 ~ 오후  18:00
  • 수요일 오전  09:00 ~ 오후  20:00
  • 목요일 오후  14:00 ~ 오후  18:00

수요일 야간진료, 목요일은 2시부터 진료시작/ 점심(1시-2시)
토요일 1시30분까지, 일요일&공휴일:휴진
2019.7.8-7.13일까지 여름휴가입니다

안면마비 클리닉

  • 진료정보
  • 안면마비 클리닉
 
안면 신경은 귀 뒤에서부터 나와서 얼굴 근육을 움직이는 일종의 전기줄 역활을 합니다. 이 신경의 이상이 안면 신경 마비인데 동의보감에 구안와사로 소개된 신경의 병입니다. 구안와사의 한자어 풀이는 눈과 입이 비뚤어지고 기울어진다는 뜻으로 안면신경마비의 증상과 전혀 차이가 없습니다. 안면신경의 기능 중에서 얼굴 근육을 움직이게 하는 기능이 가장 중요하지만 눈물샘과 침샘을 지배하며 혀의 맛을 느끼는 기능도 있습니다. 그러므로 안면신경마비에는 눈물샘이나 침샘의 이상, 맛 감각 이상 등의 증상이 동반될 수 있습니다.

안면신경마비의 증상
마비 직전에 귀 뒤쪽이 뻐근하게 아픈 경우도 있습니다.
눈을 위로 치켜 뜰 때 이마에 주름이 잡히지 않습니다.
눈이 잘 감기지 않습니다. 서
입이 돌아갑니다.
밥을 씹을 때 밥알이 뺨에 자꾸 끼입니다.
마비된쪽으로 국물이 흘러내립니다.
입술 끝이 아래로 처집니다.
눈물이 나고 눈이 뻑뻑합니다.
한 쪽 귀에서 소리가 크게 울립니다.
마비된 쪽에서 맛을 느낄 수 없습니다.

안면신경마비=뇌졸중(중풍)?
뇌 속에서 얼굴 근육으로 연결되는 신경이 지나가는 통로를 중추성 안면신경 통로라 부르며 뇌에서 갈라져 나와 직접 얼굴 근육에 연결되는 말초성 안면신경 통로를 안면신경이라고 부릅니다. 안면신경마비는 이처럼 말초성 안면신경 통로-뇌에서 갈라져 나온 신경가지 한 개의 이상으로만 발생함으로 뇌 자체의 혈류 장애로 발생하는 중풍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따라서 대부분의 안면신경마비는 중풍과 같은 무서운 병이 아닙니다.

그러나 안면신경마비 환자는 한쪽 얼굴 전체가 마비되기 때문에 이마에도 주름을 잡을 수 없습니다. 이마에 주름을 잡을 수 있으면서 아래쪽 얼굴에만 마비가 있다면 뇌졸중(중풍)과 같은 뇌 속의 병을 의심하여야 합니다. 뇌졸중인 경우에는 흔히 반신마비, 삼키기 장애, 발음장애, 걸음걸이 이상과 같은 증상이 동반됨으로 감별이 가능합니다.

찬바람 쏘이는 것과 관련이 있나?
찬바람을 쏘이면 안면신경마비가 발생한다고 믿는 일반인들이 많으나 안면신경마비의 대부분은 왜 생기는지 아직 정확히 모릅니다. 원인불명의 안면신경마비를 벨 마비라고 부릅니다.

원인불명: 벨마비
염증 : 바이러스의 침투
외상 : 머리뼈 골절과 함께 안면신경 손상
종양 : 안면신경의 압박
감염 : 중이염 합병증
기타

안면신경마비의 진단
좌우 안면 가운데 어느 한 쪽의 근육 운동에 마비가 있을 경우 안면 신경마비를 강력 히 의심합니다. 근전도 검사는 안면신경바비를 확진하는 도구로써 디지탈화된 수치로 손상정도, 회복여부, 예후까지 판정할 수 있습니다. 발명 후 약 10일째에 검사하면 가장 정확한 정보를 얻을 수 있습니다.

조기 치료가 중요한 안면신경마비
마비 발생 후 수 일 이내의 치료가 가장 중요합니다.

부신피질호르몬 투여: 신경의 염증을 줄여주는 효과
항바이러스 약물 투여: 대상 포진
재활치료 : 전기자극요법
안과적 치료 : 눈을 감지 못해서 발생하는 각막염 치료
수술적 치료 : 신경압박제거 효과 /신경이식 수술(아주 제한적으로 시술됨)

일반적으로 재발은 드물지만 자주 재발한다면 원인불명의 벨마비 보다는 다른 원인이 있는지 신경과 전문의의 진찰을 받아야 합니다. 안면신경마비가 양측으로 발생한 경우에는 특히 원인분석이 필요합니다.

가장 흔한 안면마비 형태인 벨 마비의 경우 마비의 정도가 경하면 예후는 비교적 좋습니다. 그러나 마비의 정도가 심한 약 10%의 환자에서는 얼굴의 일그러짐이 남습니다. 자신의 마비 정도가 경증인지 중증인지 일반인들은 판단하기 어렵기 때문에 발병 초기에 바로 진찰과 치료를 시작함이 원칙입니다.